Ahram Kwon                  Works         Curriculum Vitae



Eucharistia,
single channel video, 4 minutes, 2009



가톨릭교회에서는 죄를 씻기 위해 성체와 성혈을 받아먹는 성체성사를 한다. 끝없는 정신적, 육체적 욕망에 탐닉하는 본성을 지닌 인간이 미약한 양심으로 죄를 용서받기 위해 받아먹는 성체성사를 경험하지 못한 나에게는 감히 이것이 또 다른 욕망으로 인식된다. 입술을 열고 혀를 내민다는 것은 그분의 몸을 받아 모시는 것인가, 아니면 말 그대로 삼켜버리는 것인가. 매번 그것 앞에 기나긴 줄을 서있는 교우들을 보며 내가 생각하는 건 불순하게도 이러한 죄의 용서를 갈구하며 핥아대는 인간의 또 다른 욕망이다.

The Catholic Church has the ritual of the Eucharist, where people eat the holy body and holy blood to cleanse their sins. For me, this appears to be just another kind of desire, even though it is part of a holy ceremony to gain forgiveness for one’s endless spiritual and physical desires and calm one’s mortal conscience. Opening their lips and pushing their tongues out, does it mean they are accepting the idea of Christ’s body or eating in its literal sense? What I think, whenever I look at the people taking part in that ceremony, is that it can be seen, impiously, as merely another human desire to lick as they ask for forgive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