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ashes of words II

2013-08-05 02.29.012013-08-05 02.35.06 2013-08-05 02.35.56 2013-08-05 02.38.13- capture_2

언어의 재 2, 설치&비디오, 180 x 210 x 80 cm, 2013
The ashes of words Ⅱ, installation with video, 180 x 210 x 80 cm, 2013
언어의 재 ver.II는 파리 현지에서 생활하며 느꼈던 타언어의 낯설음과 괴리의 개념을 다중적 설치로 풀어낸 작업이다. 언어는 보이지 않는 인간의 한 기관이 되었지만 특정 언어(=불어) 시스템(=교육)이 부재한 나에게는 단지 생소한 매체로 인식 될 뿐이다. 나는 이 작업에서 언어가 갖고 있는 여러 가지 레이어(기호, 음성, 의미)를 프랑스의 유명 텅트위스터 (tonge twister)를 인용해 매체로써의 언어를 분해한다. 현지인들은 설치물의 문구를 읽어 내려가는 동안 발음에 집중해 끝까지 글을 읽어 내려갈 수 없다. 또한 내용을 전부 읽는다 하더라도 그 의미를 완전히 되새기기란 더욱 어렵다. 이 과정에서 관객은 언어가 매체로써 갖고 있는 복합 다중적인 생성구조를 마주할 수 있게 된다.
‘The ashes of words Ⅱ’ is an installation work revealing the process, what loss occurs when character and grammatical rule function not as a meaning but as a medium. The work shows Tongue Twister sentences in French to cause the confusion of meaning while people concentrate to pronounce it. So, it allows them to face to the moment latter, sound and meaning in a language are disjointed.